정치

지리산권 7개 시군의회, 국립공공의대 조속 설립 촉구

최고관리자 0 122

9cdd49c03e1b077d9a5fbc6dfdcfca4e_1544080233_761.JPG 

지리산권 7개 시군의회(남원시·장수군·곡성군·구례군·하동군·산청군·함양군)는 지리산권 의료 취약지 공공보건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지난 4월 당정이 결정한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의 조속한 설립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12월 5일 국회에 전달하는 등 공동 대응키로 했다.


건의문에는 지난 4월 11일 국민의 건강권 및 낙후된 의료 서비스의 강화를 위해 당정협의로 서남대 폐교에 따른 의대 정원 49명을 활용한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을 남원에 설립키로 결정한 후, 9월 21일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및 운영을 위한 법률안”을 발의(김태년 의원 외 21명)했으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는 논의조차 하지 않고 있어 공공의료대학 설립 의지가 있는지 우려를 담고 있다.


이에 7개 시군의회의장은 지리산권 7개 시군을 포함한 전국의 의료 취약지에 거주하는 국민이 응급사고 발생 시 골든타임을 놓쳐 생명을 안타깝게 잃는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관련 법안이 금년도에 통과하도록 지역 국회의원 등을 통해 국회에 지속적으로 의결을 촉구할 예정이다.


윤지홍 남원시의회 의장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거주지에 따라 의료혜택을 차별 받아서는 안된다며 정부의 공공의료인력을 배출하는데 관련 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와 체계적인 인력양성 프로그램도 병행 마련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