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의당 임·순·남 지역위원회 창당

최고관리자 0 309

정상모 화신사이버대 교수 지역위원장 선출


201ae7d9ca1651794fcaf427c8701c2a_1544749924_2684.JPG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독주를 견재하며 새로운 지역 정치 대안세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정의당이 13일 남원춘향골체육관에서 임실·순창·남원지역위원회 창당대회를 갖고 정상모 화신사이버대학교 교수를 지역위원장으로 선출, 본격 지역 정치활동에 들어갔다.

201ae7d9ca1651794fcaf427c8701c2a_1544749943_7685.JPG 

당원 등 이날 300여명이 모인 정의당 임·순·남 지역위원회 창당대회에서 지역위원장 선출에 정상모 후보가 단독 추대돼 당원 만장일치로 위원장에 선출됐으며 사무국장에 김태연씨, 순창 연락소장에 김봉곤 씨 임실 연락소장에 김명환 씨 남원연락소장에 박순천 씨가 선출됐다.

201ae7d9ca1651794fcaf427c8701c2a_1544749963_5248.JPG 

당원들의 만장일치로 지역위원장에 선출된 정상모 위원장은 수락 연설에서 “임순남 지역위원회는 오늘 창당대회를 계기로 지방정치의 새로운 문화를 일구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의당의 노란 혁명을 전국으로 확산시켜 나가는데 당원동지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정 위원장은 “춘향정신, 만인정신 그리고 선정을 배풀었던 김희 부사의 마음과 김주열 열사와 이석규 열사의 정신 또한 이어받아 지역을 살리고 도시를 재생 재건하는데 정의당 임순남 지역위원회가 앞장서 뛰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정 위원장은 “정의당의 슬로건이 노동의 희망 시민의 꿈이다. 이 시대를 일구어왔던 노동자 농민이 대접받는 그리고 시민의 꿈이 이루어지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두 눈 부릅뜨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한편 정의당 임·순·남 지역위원회 창당대회에는 당초 이정미 대표가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지만 현재 국회에서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단식농성 중에 있어 이날 행사에 참여하지 못하고 영상 축하메시지로 인사를 대신했다.


이날 정의당 지역위원장에 선출된 정상모 위원장은 남원고 출신으로 지난 김대중 정부시절 김상현 전 의원과의 정치 인연으로 정치 경험을 가진바 있으며 이후 부산대학교에서 영문학 석·박사 과정을 마치고 현재는 화신사이버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