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만인의사 추모 및 선양 방안 모색 정책토론회 개최

최고관리자 0 116

이용호 의원, “‘코 무덤’, 위안부·독도와 함께 역사왜곡 사례 및 외교현안으로 다뤄져야”


2b3b0bfebeb8abb747e4364b37a96559_1545377971_7245.jpg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과 남원시, 남원사회봉사단체협의회는 20일 오후 2시 남원시청 대강당에서 ‘만인의사 추모 및 선양 방안 모색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남원시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재청과 전라북도, 남원시, 학계와 시민단체가 나서 정유재란 당시 역사적 사실을 고증하고, ‘코 무덤’의 일본 문화재 지정 해제와 국내 이장을 중심으로 국내외적 공론화 및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양은용 원광대 명예교수는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1597년 8월 13-15일 남원성전투에서 코를 벤 상황을 직접 확인하고 부대장들에게 감사장을 보냈다”며, “그 내용으로 비추어보면 만인의총에 묻힌 의사 1만 명 중 815명의 시신에는 코가 없는 셈이 된다”고 분석했다.


다음 발제를 맡은 고형권 『남원성』 저자는 “남원성전투는 패전으로 기록돼있지만, ‘민·관·군이 총력으로 싸워 이긴 전투’라는 재평가가 필요하다”며, “유해송환 문제에서 ‘코 무덤’은 그 중심에 있는데도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고, 찾지도 않는다. 이를 널리 알리는 것이 남원의 현 과제”라고 주장했다.


이어진 본 토론에서 전용호 문화재청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실장은 “한일 양국이 상호협력적인 관계를 맺으면서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종군위안부, 독도 문제와 함께 ‘코 무덤’도 함께 논의되고 해결되어야 할 중요한 과제”라며, “국가지정 문화재는 해제가 상당히 복잡하고 어려운 만큼 ‘코 무덤’ 일본 문화재 지정 해제와 환국조치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관련 연구가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형창우 남원사회봉사단체협의회 회장은 “‘만인정신 선양회’ 결성 등 남원시를 비롯한 관계당국 협조 하에 공식적으로 코 무덤 관련 활동 및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규호 남원시 문화예술과 학예연구사 역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정책추진이 가능하도록 ‘만인정신 선양회’와 같은 기구를 구성, 추진 로드맵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영일 전라북도 문화유산과 학예연구관은 “만인의사 추모를 위한 민·관·학 연계 사업주체 구성, 코 무덤에 대한 지속적인 학술조사연구 사업 추진, 기념일 제정 및 전국단위 추모행사 개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일수 남원문화대학 관계자(前산내중학교 교장)는 지난 11월 교토 코 무덤 참배 당시의 일화를 소개하고 남원 이장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이용호 의원은 토론회를 마무리하며 “일부 사람들은 코 무덤을 ‘혐오시설’이라고 주장하지만, 이는 그런 문제가 아니다. 우리 가족과 자녀의 신체 일부가 먼 타지에 있다면 심정이 어떻겠는가”라며, “앞으로 결과는 알 수 없지만 코 무덤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역사왜곡을 바로잡는 과정 그 자체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 이 의원은 “남원시가 중심이 되어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내용들을 공식 추진할 수 있는 기구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며, “저 역시 ‘코 무덤’을 위안부, 독도 문제와 함께 역사왜곡 사례 및 외교현안으로 공론화하기 위해 꾸준히 문제제기하고 국회 차원에서 정책적 노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유재란 당시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조선인의 코를 베어오도록 해 개수에 따라 포상을 내렸다고 전해진다. 그렇게 만들어진 ‘코 무덤’은 일본 각지에서 다수 발견되고 있으며, 대표적으로 교토 소재 무덤이 도요토미 히데요시 신사 인근에 ‘미미즈 카(귀 무덤)’라는 명칭으로 일본 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무덤 명칭 변경을 두고 야만성 축소를 목적으로 한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