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원, 문체부 지정 법정 문화도시 예비주자 선정

최고관리자 0 98

이용호 의원, “최종 본사업 선정 위해 정책 지원 앞장서겠다”

7c3273c3175aa653f9650104f2192f99_1545888794_2304.jpg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은 26일 전북 남원시가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제1차 법정 문화도시 예비주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문화도시는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정된 도시로,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문체부로부터 조성계획을 승인받은 이후 1년간의 예비사업을 거쳐 최종 선정된다.


제1차 문화도시 심사에서 남원을 포함한 총 10개 지자체가 조성계획을 승인받았으며, 이에 남원은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소리문화도시’를 주제로 예비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됐다. 이후 2019년 하반기에 본 사업 선정을 위한 문체부 심의를 거치게 된다.


이용호 의원은 “남원은 국악·판소리의 본산이며 전통과 현대의 예술이 어우러진 예향의 도시”라며, “이번 문화도시 예비사업 선정으로 남원이 지닌 문화·예술적 가치와 잠재력이 더 널리 알려짐으로써 발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이 의원은 “예비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고 최종적으로 본사업 선정까지 이뤄낼 수 있도록 남원시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정책적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