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생활

남원문화원 - 유곡·두락리 3개 마을 문패사업 진행

최고관리자 0 73

“우리집 문패를 너무 이쁘게 만들어줘서 고마워요. 내 이름이 새겨진 걸 보니 마음이 설레이고 행복한 마음이 듭니다.” 남원문화원이 가가호호 문패만들기 지원사업을 진행하며 마을사람들이 건넨 인사다.

f33f0b82ac882e2759dbf12d91fab7c2_1543822159_9757.JPG 

문패만들기 지원사업은 사적 제542호로 지정된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주변을 생활터전으로 살아오고 있는 인월면 성내마을과 아영면 두락마을, 이동마을을 대상으로 주민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남원문화원이 기획해 진행했다.

f33f0b82ac882e2759dbf12d91fab7c2_1543822183_3086.jpg 

문패디자인은 남원지역 가야 고총에서 출토된 토기모양을 형상화해 삽입하고 친밀감이 느껴지는 나무로 제작, 부부가 살고 있는 세대는 부부이름을 새겨 넣고 단독세대인 경우 세대주 이름만 새겨 제작했다.


남원문화원은 8월 2일 성내마을 28가구를 시작으로 이동마을 21가구, 두락마을 46가구 등 총 95가구를 대상으로 문패 달아주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마을사람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f33f0b82ac882e2759dbf12d91fab7c2_1543822199_6371.jpg 

또 문패를 달아주는 사업에는 남원문화원 박진기, 류영근 부원장을 비롯해 문화재보호 및 모니터링 등 자발적 문화지킴이 활동을 펼치고 있는 ‘남원문화재지킴이 슈룹’ 회원들이 참여해 노력 봉사활동을 펼쳤다.


한편 남원문화원 김주완 원장은 “이번 문패 만들기 사업은 문화재보호구역 내에 살고 있는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수혜가 돌아갈 수 있는 사업이 무엇인지 고민하다가 문패를 제작하여 설치해주는 것을 기획하였고 마을사람들의 호응이 너무도 좋아 추진하는 저희도 큰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