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생활

혼불문학관, 최명희 작가 친필 편지 상설 전시

최고관리자 0 121

90ad53c220b92ea949801d58f880f04e_1546310787_8721.jpg 

대하소설 혼불의 저자인 고 최명희(1947~1998) 작가가 화가인 김병종(65) 전 서울대 교수에게 보낸 대형 서간문 1통과 친구 이금림 작가에게 보낸 친필 편지와 엽서가 새해를 맞아 혼불문확관에서 공개된다.


김병종 교수가 최근 남원시에 기증하며 공개된 서간문은 1980년 10월 최명희 작가가 김 교수에에 보낸 것으로 길이 130㎝, 폭 20㎝ 크기의 한지에 대부분 한글로 쓰여졌다. 김 교수는 지난 8월 서가를 정리하면서 우연히 이 편지를 발견하여 한지를 덧대는 등 수선작업을 거쳐 최근 혼불문학관에 기증했다.


김 교수는 이 편지를 받고 “긴 글에서 오탈자 1개가 없이 또박또박 단아하게 대부분 한글로 써진 문장을 보면서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한글이 파괴되고 변형되는 세태에서 한글이 이렇게 아름답고 격조 있음을 느꼈다”고 감탄했다.


최명희 작가가 친구 이금림 작가에게 1995년 8월에 쓴 편지에는 작품에 대한 최 작가의 고뇌와 열정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나는 원고를 쓸 때면 손가락으로 바위를 뚫어 글씨를 새기는 것만 같다. 날렵한 끌이나 기능 좋은 쇠붙이를 가지지 못한 나는 그저 온 마음을 사무치게 갈아서 생애를 기울여 한 마디 파나가는 것이다. ”만년필로 원고지에 글을 썼던 최명희 작가는 行年 五十而知 四十九非(나이 오십에 이르러서야 마흔 아홉까지가 그릇 되었다는 것을 알았다. 혹은 안다.)는 말로 자신의 치열한 작가정신과 문학혼을 절절한 기운으로 전달하고 있다.
 
혼불문학관은 이번에 공개하게 된 편지와 엽서 3통과 함께 기존에 전시되어 있던 김남곤 시인에게 보낸 편지 등을 모아 전시관내에 상설 전시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