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

송 지사, 화재로 어려움 겪는 황토마을 찾아 주민 격려

최고관리자 0 55

전북도는 27일 김제시 용지면 황토마을에서 작년 화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과 함께 생생마을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송하진 도지사, 전대식 김제부시장, 온주현 김제시의장, 노규석 김제시의원, 이영희 이장 외 마을 주민 50여명과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작년 9월 마을가공시설 화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황토마을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고,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격의 없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마을주민들은 작년 화재 이후에 도, 김제시의 다각적 지원을 통해 고구마 말랭이 가공시설이 어느 정도 복구되었고,  주민들도 전국마을기업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고구마 원료 보관과 1차 가공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또한 황해도 실향민과 후손들로 이루어진 마을 주민들은 11월 22∼24일까지 백령도를 방문하여 눈앞에 두고온 고향 황해도를 바라보면서 망향제를 지낼 수 있도록 도에서 지원해준 것에 대해 감사의 말을 전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지난 3월 재방문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마을을 다시 찾았고, 운영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면서 참석 주민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