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서비스 구현

최고관리자 0 138

54ba7d112a3a86e53a8a431168f68c94_1547164704_954.JPG 


남원시가 여성친화도시 사업 목표를‘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 더 행복한 남원’으로 정하고 제2 도약을 위해 힘차게 출발했다.


이를 위해,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2기를 구성해 민·관 거버넌스를 강화하고 맞춤형 여성 취업 지원, 경제·사회적 평등 실현, 사회적 약자의 안전과 편의 증진,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가족친화적 환경을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


다문화·한부모·맞벌이 가족 등 가족형태별로 맞춤형 복지를 지원해 삶의 질도 높인다. 다문화가족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10억4,700만원의 예산을 들여 한국어교육, 친정보내주기, 결혼이민자에게 적합한 일자리 발굴, 다문화가정 자녀들에게 학습·심리·정서지원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공동육아나눔터를 신규로 운영해 양육친화적 지역사회 문화도 조성한다. 공동육아나눔터는 노암동 아파트 경로당을 리모델링하여 하반기에 개소해 부모들이 자녀양육에 필요한 정보를 주고받는 지역돌봄공동체를 구축한다. 다자녀가정의 양육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넷째 이상 자녀에게 아이돌봄 서비스가 무료로 제공된다.


아동청소년 복지사업에도 273억원을 지원해 아동과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하고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힘을 쏟는다. 지난해 9월 개관 청소년 수련관은 체육활동장, 실내집회장, 북카페, 댄스연습실, 자치활동 공간으로 구성되어 방과후 청소년들의 건전한 여가와 문화·체육활동을 자유롭게 즐기는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청소년 수련관에서는 올해 연 5회(상반기 2회, 하반기 3회) 청소년어울림마당을 열어 청소년들의 끼와 꿈을 펼칠 무대를 마련한다.


아이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영육아 보육서비스도 강화한다. 열린 어린이집 지자체형 10개소를 선정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보육 서비스를 한다. 또, 결식이 우려되는 아동 1,006여명에게 급식을 제공하고, 가맹점 172개소를 지원한다.


어르신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노인복지사업에 전년도 보다 113억원이 증가한 760억원을 편성했다. 만 70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장기요양등급 판정자, 시설입소자 작은목욕탕 운영지역 등 제외)에게 노인 목욕권을 지급해 어르신들의 생활위생 및 건강증진을 도모한다.


지난해 전국 최우수 기관으로 평가받아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은 노인복지관 공모사업‘독거노인친구만들기’사업도 강화한다. 독거노인의 고독사 예방을 위하여 타지에 있는 보호자에게 안부 영상을 촬영․전송하는“영상통화는 사랑과 행복을 싣고”사업도 새로 추진해 보호자들에게 부모 안부와 건강을 전달한다.

복지사각지대 취약계층 아동 발굴과 돌봄활동도 계속 추진한다. 가정 방문을 통해 신규아동을 발굴하고, 아동요리교실, 부모DIY가구 만들기 등 신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지역자원연계를 통해 3가구에 주거환경개선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노경희 여성가족과장은“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서비스 구현을 위한 4대 전략 10대 과제를 목표로 ▲생활속 성평등 가족문화 확산 ▲건강한 아동․청소년 육성 ▲안전한 노후생활 지원 ▲취약계층 아동 맞춤형 통합서비스 지원 등 아동에서 노인까지 포용하는 모두가 행복한 도시 남원복지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