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제12회 이백면민의 날 성황리 마쳐

최고관리자 0 32


이백복지센터 준공식을 겸한 제12회 이백면민의 날 행사가 10일 이백복지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백면과 이백면발전협의회(회장 우기만) 공동 주최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이환주 시장, 윤지홍 의장, 서문철 한국전력공사 전북건설지사장을 비롯한 각급 기관·사회단체장, 재외향우, 주민 등 600여명이 참석했으며, 이백농악단의 농악공연과 터울림을 시작으로 면민의 장 시상, 테이프컷팅, 초대가수 공연, 화합행사 등이 알차게 진행됐다.


한국전력공사의 송·변전설비 주변지역 지원사업과 남원시의 지원으로 지난 3월 첫삽을 뜨고 8개월 만에 그 위용을 드러낸 이백복지센터는 총사업비 20억1000만원을 들여 건축면적 1,225㎡, 부지면적 3,293㎡, 의 규모로 조성되었고, 공연시설을 갖춘 강당과 회의실, 노인회 사무실, 식당, 농산물 저온저장고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한, 건물 옥상에는 150㎾ 규모의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하여 상당 수준의 전기 판매 수익과 농산물 저온저장고 등을 활용한 시설임대소득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돼 주민 스스로 자생력을 갖추고 시설관리와 면민을 위한 문화·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어 공공시설활용의 좋은 모델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날 행사에서는 지난 10월 16일 면민의 장으로 선정된 네 분에 대한 면민의 장 증 전수식도 진행되었다. 애향장에 유호근씨(52세), 효열장에 김경순씨(53세), 문화·체육장에 안 도 전북 국어진흥위원회 위원장(70세), 공익·봉사장에 이강조 전 이백면장(56세)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백면발전협의회는 남원소방서(서장 조용주)의 후원에 힘입어 복지센터 준공 기념품으로 소화기와 화재감지기를 이백면 전 가정에 지급했다.


이백면은 인구 2,400여명 정도의 작다면 작은 면단위 지역이지만 주민 모두가 한마음 한 뜻이 되어 복지센터 건립 기금으로 1억 5천여만원의 공동모금 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